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전체 사회/행정/전국/감찰 법원/검찰/경찰/군 공공기관 중앙공기업 지방공기업 단체/협회 서울행정 서울의회 서울구행정 서울구의회 전국의회 국회 지역/교육 영상 인터뷰/칼럼 기업/단체 문화/연예 포토 커뮤니티
<종합일간>서울매일과 함께 자매계열사인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감찰일보.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매일방송TV. 환경뉴스119. 한국공기업신문. 세무경제신문 등 본사 자매계열사의 홈페이지가 최근 새롭게 본격 새 단장을 시작했습니다.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바랍니다.
인터뷰/칼럼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롯데면세점5
한국교원로고
광고문의4
새 배너
노블진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BBC '박카스 아줌마' 실태 보도..우리 빈곤 노인문제 현주소는?
2014-06-12 오전 11:49:19 한국감찰일보/한국공기업신문 mail seoulmaeil@daum.net

     

     

     

    <현장리포트>-'우리는 지금 한국인의

    그늘진 빈곤층 노인 문제'를
    과연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 중일까?

    궁금해졌다."
     

    <김봉근 기자> 서울 종로3가 '화사한 립스틱'의 '박카스 아줌마'를 아십니까?

     

    최근 영국 BBC 온라인판에는 '성매매 하는 한국인 할머니'라는 제목으로 박카스 아줌마들의 생활상이 낱낱이 보도됐다. 이른바 한국의 경제 발전국가 속의 노인의 빈곤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기사로 주목을 끌었다.

     

    "한국에서 박카스 아줌마란 박카스 등 자양강장제를 팔면서 생계를 이어나가는 노인 여성을 뜻한다"고 이 기사는 말하고 있다. 정확한 지적이다.

     

    이 기사를 보도한 루시 윌리엄슨 BBC 기자는 "전통적으로 한국은 자녀들이 노인을 부양하는 나라였지만, 이제는 옛말이 됐다. 자녀들은 자신들의 노후를 준비하는 데에만 바쁘다. 결과적으로 일부 노인 여성들은 성매매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BBC의 보도를 한국에서 재인용 보도한 노컷뉴스 등에 따르면 "박카스 아줌마가 단순히 박카스만 판매하는 것은 아니다. 일부는 자신의 성을 함께 판다. K씨는 "나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지만, 일부는 할아버지와의 하룻밤을 통해 돈을 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K씨처럼 박카스만 팔면 하루에 5천원을 벌지만, 성매매를 겸하면 한 번에 2~3만원의 돈을 손에 쥘 수 있다"고 인용 보도했다.

     

    BBC의 보도는 성매매가 공공연하게 벌어지는 현장은 서울의 중심부에 있는 종묘공원이라고 지적했다. 50~70대 여성들은 이곳에서 장기를 두거나 소일거리를 찾는 노인 남성들에게 박카스를 건네며 접근한다. 그러나 박카스 구매는 인근 싸구려 호텔로 가는 첫 번째 단계일 뿐이다. 거의 사실이다.

     

    윌리엄슨 기자가 만난 60대 남성은 "늙은 남자나 젊은 남자나 모두 여자를 갖고 싶어한다. 그게 남자의 심리"라고 전했다. 또 다른 81세의 남성은 "우리는 여기서 여자친구를 만나 사귈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BBC의 보도는 이 박카스 할머니의 성매매에 진짜 포커스가 맞춰져 있는 것은 아니였다. 핵심은 한국 사회의 경제적 성공 이면의 또 하나의 그늘을 중심으로 종묘공원을 서성이는 남녀 노인들을 바라다 보고 있으며, 그 그늘진 삶 속에서 현실적인 노후 보장과 자녀도 없이 그들만의 세계에 갇힌 '우리의 한국인의 노인 문제'를 외국인의 눈으로 분석해 보고 있었다.

     

    즉, 한국 노인들의 빈곤을 냉소적으로 주목하고 있었다. 루시 윌리엄슨 BBC 기자의 기사에 등장하는 어느 한 여성이 "나는 배고프다. 존경은 필요 없다. 명예도 필요 없다. 그저 하루에 세 끼 식사를 원한다"고 말했다는 대목에서 이것은 여실하게 나타난다.

     

    윌리엄슨 기자는 "'무시무시한' 한국 경제를 이룩한 할아버지들에게 음식은 너무 비싸고 섹스는 저렴하지만, 사람의 체온은 어떤 가격에든 좀처럼 이용할 수 없다"면서 온정에 메말라버린 한국 사회를 냉소적으로 비판했다.

     

    세계 10대 경제대국이라고 일컫는, 한국인으로서, 순간 낯이 뜨거워지는 BBC의 한 기사였다. 우리는 지금 '우리 한국인의 그늘진 빈곤층 노인 문제'를 과연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 중일까? 궁금해졌다.

     

    // * <자매지보도> 본 기사는 일부 본사 자매지 <일간>서울매일신문<서울취재본부>. 서울여성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대한일보<서울판>. <월간>한국. 월간여성한국. 한국교원신문. 포토서울. 포토한국. 대한검찰신문. 대한변호사신문 등과 본사 제휴사 우리뉴스 등에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여성신문 www.seoulw.net /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 대한일보<서울판> www.daehani.kr
    서울매일신문<서울취재본부> www.seoulmaeil.com

    <저작권자©한국감찰일보/한국공기업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4-06-12 11:49 송고
    BBC '박카스 아줌마' 실태 보도..우리 빈곤 노인문제 현주소는?
    최근기사
    광고문의3
    새 배너
    새 배너
    다홍패션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공기업신문

    www.hankookm.net   www.seoules.com   www.womank.net  
    www.hankook2.com   www.hankook3.com   www.seoulw.net  

    본사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주)한국감찰일보사 *긴급제보 010-5757-3034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이사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서울경영본부사장 겸 고충처리인 진종수/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형철
    문화관광부 신문등록번호 서울다-50400호 (2003.06.27 등록)

    *☏서울발행본사/편집기획본부: 서울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4F-5F
    *보도자료 송부: seoulmaeil@daum.net
    *긴급기사제보/광고직라인 010-5757-3034
    *☏서울발행본사 직통전화 (02)946-0003 편집국 (02)981-0004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한국의정신문TV. 한국매일방송TV. 한국감찰일보
    <종합일간>서울매일. 한국공기업신문. 세무경제신문. 강북투데이TV

    www.hankook2.com   www.seoulw.net   www.hankook3.com  
    www.seoulm.net   www.hankookmaeil.com   www.seoules.com  
    www.seoulmaeil.com   www.womank.net   www.hankook8.com  
    www.hankookm.net  

    * COPYRIGHTⓒ 서울매일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한국공기업신문